준희 친부, 피고름 흘리는 딸 계속 때렸다

 사망한 뒤 전북 군산에 유기된 고준희(5)양이 숨지기 전 친부인 고모(36)씨와 내연녀 이모(35)씨에게 수차례 구타당한 사실이 드러났다. 경찰은 학대 치사 또는 방임으로 인한 사망에 초점을 맞추고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.1일 전주덕진경찰서에 따르면 고씨는 "자택에서 준희를 손...